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폭파’ 김무성 내란죄 처벌” 국민청원 11만 돌파

중앙일보 2019.05.05 19:47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시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시스]

‘청와대 다이너마이트 폭파’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참자가 이틀 만에 11만명을 넘었다.
 
5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코너에 따르면 '김무성 의원을 내란죄로 다스려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에 이날 오후 7시 30분 현재 11만4679명이 동의했다.
 
게시자는 청원 글에서 “현직 국가 수장의 집무·주거 공간을 폭파하겠다는 발언이 내란이 아니라면 어떤 행위가 내란이 될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가의 기강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자한당 김무성 의원 내란선동죄로 처벌해주세요’란 제목으로 올라온 청원 역시 같은 시각 7만2000여명이 동참하고 있다.
 
두 청원 글은 지난 3일 게재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게재 한 달간 20만명 이상이 동의하면 청와대가 공식 답변해야 한다.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국민청원 페이지 캡처]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일 4대강 보 해체에 반대하는 단체가 서울역 광장에서 개최한 ‘대정부 투쟁 제1차 범국민대회’에 참석, 무대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3년 만에 이 공사(4대강)를 완공할 수 있었던 것은 이명박 대통령이 아니면 할 수 없었던 일 아니겠는가”라며 “4대강 보 해체를 위한 다이너마이트를 빼앗아서 문재인 청와대를 폭파시켜 버립시다”라고 주장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여야 4당은 “막말”, “망언”, “천박” 등의 용어를 사용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한편,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간 ‘동물국회’ 연출로 야기된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에는 178만여명이,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에는 30만여명이 각각 동참한 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