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의자에 앉은 어린이 본 문 대통령 반응

중앙일보 2019.05.05 14:16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입구에서 초청된 어린이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어린이날인 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입구에서 초청된 어린이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제97회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로 어린이들을 초청했다. 이날은 문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째 어린이날이다.
 

어린이 맞은 문 대통령
“대통령 되고 싶어?”
집무실 의자 앉히기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에 초청한 강원도 산불진화 소방관 자녀와 산불 피해 초등학교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오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어린이날을 맞아 청와대에 초청한 강원도 산불진화 소방관 자녀와 산불 피해 초등학교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날 문 대통령은 지난달 강원도 지역 산불 진화작업에 투입된 소방관·군인·경찰관 자녀, 산불 피해지역 초등학교 학생들, 지난달 5일 문 대통령 참석 식목일 행사가 열릴 예정이었던 경북 봉화 서벽초등학교 학생 등 256명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당시 식목일 행사는 산불 여파로 취소됐다.
 
문 대통령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 후손 가정의 어린이와 한 부모·미혼모·다문화·다둥이 가정 어린이, 국공립 어린이집 및 유치원에 다니는 어린이, 온종일 돌봄 이용 아동 등도 초청했다.
 
행사에는 대구 시립 소년소녀어린이 합창단 어린이들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3월 대구에서 열린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을 때 합창단 소속 한 여학생은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로 청와대에 초청해달라고 부탁한 바 있다.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 하는 어린이. [사진 청와대 트위터]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 하는 어린이. [사진 청와대 트위터]

 
문 대통령 부부는 오전 10시 청와대 본관 앞에서 청와대로 입장하는 어린이들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연한 남색 재킷에 넥타이를 매지 않았고, 김 여사는 하늘색 원피스 차림이었다.
 
육·해·공군 및 해병대·경찰·소방관 마스코트 인형도 어린이들을 반겼다. 군국 군악대는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사랑의 했다’, 방탄소년단의 ‘아이돌’ 등 어린이에게 익숙한 곡들을 연주했다.
 
어린이들은 “와 청와대다!”라고 말하며 신이 나 연주곡을 흥얼거리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을 보자 명찰에 적힌 이름을 일일이 불러주며 “어디서 왔어요”, “몇 학년이야”라는 말을 건넸다.
 
어린이들은 “문재인 대통령님 안녕하세요”, “이따가 사진 찍어주세요”라고 말하며 밝게 웃었다.
 
문 대통령은 본관에 있는 집무실도 어린이들에게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제97회 어린이날 청와대 초청행사에 참석한 어린이들을 대통령 집무실 의자에 앉히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제97회 어린이날 청와대 초청행사에 참석한 어린이들을 대통령 집무실 의자에 앉히고 있다. [뉴시스]

한 어린이가 문 대통령의 의자에 앉자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대통령 되고 싶어?”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책상을 가리키면서는 “이게 대통령 책상이거든. 대통령 되고 싶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 어린이가 손을 들자 문 대통령은 직접 의자에 앉혀주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체험형 테마파크로 탈바꿈한 영빈관에서 유명 유튜버인 허팝(본명 허재원)의 진행에 따라 과학실험 참여, 뮤지컬 관람 등으로 어린이들과 시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미래의 대한민국 영웅은 바로 어린이 여러분이고, 여러분이 바로 미래의 주인공”이라며 “늘 어린이날처럼 행복하고 즐겁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