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이정미·민주당 의원 14명 ‘공동폭행 혐의’로 3차 검찰고발

중앙일보 2019.05.04 19:38
지난달 26일 새벽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 중인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6일 새벽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 중인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 대치 중 공동폭행 혐의가 있다며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 1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4일 민경욱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패스트트랙 강행 과정에서 한국당 소속 의원과 보좌진에게 폭력을 행사한 이정미 대표 등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서면 논평에 따르면 피고발인은 이 대표를 비롯해 민주당 김두관·서영교·유승희·신경민·최인호·유동수·박광온·권칠승·박완주·권미혁·정춘숙·윤호중·오영훈·소병훈(이상 고발장 표기 순) 의원 등이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달 27일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등 17명을 공동상해 등 혐의로 1차 고발한 데 이어 지난달 30일 민주당 김병관 의원 등 13명을 추가 고발한 바 있다.
 
민 대변인은 “정의당 이 대표와 민주당 의원 다수는 지난달 25일부터 26일 새벽까지 국회의사당 본청 701호 의안과 앞에서 2인 이상 공동으로 한국당 의원·보좌진들을 손으로 밀고 당기며 몸싸움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국당은 ‘성명불상자’를 고발 대상에 포함했다.
 
민 대변인은 “성명불상자는 남모씨 등과 함께 지난달 25일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 장도리, 망치, 쇠 지렛대 등 도구를 본청에 반입했다”며 “이후 26일 새벽 반입된 도구를 이용해 본청 702호 문을 부수는 등 공동으로 재물을 손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