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빨리 내리려고…’ 中 승객, 비행기 비상구 열었다가 10일 구류

중앙일보 2019.05.04 17:14
중국 여객기. [연합뉴스]

중국 여객기. [연합뉴스]

 
여객기에서 빨리 내리겠다며 ‘비상구’를 개방한 60대 중국인 승객이 체포됐다.
 
CNN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중국 산둥성 지난발 저장성 푸퉈행 여객기에 탑승한 중국인 승객 송모(65)씨는 여객기가 활주로에 착륙한 뒤 좌석 근처의 비상구를 열었다.
 
송씨는 비상구를 열었지만 계단이 없어 내릴 수 없었고, 곧바로 승무원과 공항경비대에게 체포돼 항공안전 위반 혐의로 10일간 구류됐다.
 
현지 언론은 “비상구 주변에 경고문에 붙어있었음에도 송씨는 ‘처음 비행기를 타는 거라 안전수칙을 몰랐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이런 일은 흔하게 발생하고 있다. 앞서 지난 2016년 4월에는 선양행 여객기 승객이 이륙 전에 비상구를 열었다가 7일 구류처분을 받았다. 해당 승객은 “평소 멀미를 심하게 해 창문을 열려고 레버를 돌렸는데 비상구가 열려 놀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에서는 ‘순조로운 여행을 빈다’는 미신에 따라 여객기 엔진에 동전을 던져 체포되는 승객도 잇따르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 당국은 ‘유커(중국 관광객)의 비문명 행위에 관한 기록관리 임시규정’을 마련, 2016년부터 관광지나 기내에서 규정을 심각하게 위반한 자국민을 이른바 ‘블랙리스트’에 올려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