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北, 단거리 발사체 유감…남북·북미 대화 즉각 나서야”

중앙일보 2019.05.04 16:12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4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해 “(북한의 발사체에) 유감을 표하며, 북한 당국은 남북 및 북미 간의 대화에 즉각 나서기 바란다”며 조속한 협상 테이블 복귀를 요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한미 군사당국은 이번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이 아닌 방사포 또는 전술 로켓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 경우 유엔 안보리 위반은 아닌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또 “지난 3월 17일에도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한 것을 감안할 때 통상의 군사훈련 수준의 발사실험으로 보이지만, 최근 북미 대화와 남북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는 가운데 이런 군사조치가 발생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를 추진하는 과정은 많은 인내와 기다림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남북한은 물론 관련국들 간의 대결과 긴장을 높이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도 지적했다.
 
특히 홍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할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가 있다고 공개했다”며 “더는 시간을 늦추지 말고 대화를 재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남북이 함께 열어나갈 수 있도록 북한은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남북 대화에 나설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