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인에 "사진 찍자" 접근한 두 여성, 돌연 키스한 까닭

중앙일보 2019.05.04 14:39
[사진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트위터]

[사진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트위터]

동성애를 반대하는 극우 성향의 마테오 살비니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에 항의하기 위해 두 여성이 바로 그 옆에서 입을 맞추는 '시위'를 벌였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최근 살비니 부총리가 시칠리아주 칼타니세타를 방문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극우 정당 '동맹'의 선거 유세를 펼치던 중 가이아 파라시와 마틸데 리초라는 이름의 여성 두 명이 다가와 함께 사진을 찍자고 제안했다. 살비니 부총리가 미소를 지으며 촬영하는 순간 이 여성들은 그 옆에서 갑자기 서로 입을 맞췄다.
 
그가 지난달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이 사진에는 '뜻밖의 사태'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히 담겼다. 그는 트위터에 "행운을 빈다"고 적었다.
 
두 여성의 키스는 동성애와 페미니즘, 낙태에 대해 공공연하게 반대 입장을 표명해온 살비니 부총리에 대한 명백한 항의라고 가디언은 평가했다.
 
살비니 부총리는 "아이들이 부모를 가질 권리를 자신의 정부가 보호할 것"이라며 "내가 장관으로 있는 한 '자궁 대여'는 없을 것이다. 그것은 범죄"라고 강조해왔다.
 
그가 이끄는 동맹은 반(反)낙태, 반이혼, 반동성애 활동가들이 '자연적 질서 회복'을 기치로 지난 3월 베로나에서 개최한 세계가정회의(WCF) 행사를 지지하기도 했다.  
 
살비니 부총리에게 '덫'을 놓은 두 여성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살비니 부총리가 WCF 회의를 지지한 데 대한 항의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우리의 목소리를 내겠다는 목표를 달성했고 그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