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박지원 "하지 말아야 할 짓 또 시작"

중앙일보 2019.05.04 10:48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를 발사했다는 합동참모본부 발표와 관련 "북한이 하지 말아야 할 짓을 또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서 "최근 주한미군의 사드 훈련, 우리 정부의 F-35 전략 무기 획득,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에 대한 불만 및 대응 조치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저는 북한이 세 가지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며 "'핵 실험·미사일 도발을 하지도 만지작거리지도 말라, 인공위성이라며 미사일 등을 실험·발사하지 말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즉각 대화로 해결하라'고 했다"고 적었다.
 
그는 "북한의 자제를 촉구하며 오판을 경고한다"며 "우리도 과잉 반응보다는 대화를 통해 남북·북미 정상회담으로 연결되도록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적인 활동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물체를 '단거리 미사일'에서 '단거리 발사체'로 수정했지만 장거리 사격이 가능한 장사정포일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