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나경원 미친 것 같다’ 발언 우상호·박찬대 검찰 고발

중앙일보 2019.05.03 16:42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오른쪽)과 정유섭 의원이 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박찬대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2019.5.3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오른쪽)과 정유섭 의원이 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박찬대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2019.5.3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3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비판적 발언을 한 우상호ㆍ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정유섭 한국당 의원과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형법 311조 ‘모욕죄’ 혐의로 우상호ㆍ박찬대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제출했다.
 
우상호 의원은 지난달 29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제가 볼 때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지금 좀 미친 것 같다. 내가 친한 사이인데”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데 올인 해 비이성적으로 모든 의사일정을 방해하는 건 너무 심하다”고 언급했다.  
 
박찬대 의원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서 ‘인분’으로 추정되는 캐릭터 그림과 함께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농성 과정에서 외친 ‘독재타도, 헌법수호’ 구호에 빚대 “독재 타투(문신)?, 헌? 법 수호, 입에서 나오는 이게 무엇인가”라고 썼다. 이어 댓글에는 찡그린 나 원내대표의 사진과 함께 “끄~응”이라고 댓글을 달았다.  
 
앞서 김 원내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한국당을 향해 막말과 폭력을 행사했다며 이해찬 당 대표 등 민주당 의원 13명과 비서관 1명,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을 고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박찬대 의원은 한국당이 밝힌 고발인 명단엔 없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