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몸싸움 체험 해봤습니다" 장제원 아들의 '아버지 디스' 논란

중앙일보 2019.05.02 21:35
[래퍼 노엘 인스타그램]

[래퍼 노엘 인스타그램]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장 의원의 국회 몸싸움 사진을 게재하며 조롱하는 듯한 게시물을 남겨 논란이다.  
 
노엘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 의원이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격렬하게 항의하는 모습과 함께 자신이 무대에서 넘어지는 듯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연이어 올렸다.  
 
그는 자신의 사진에 '국회의사당'이라는 태그를 달며 "3대 가업을 물려받기 위해 몸싸움 체험 하려고 일부러 넘어진 겁니다"라고 적었다. 장 의원이 누군가의 목덜미를 잡고 고함치는 사진을 올리면서는 "똑같쥬?"라는 말을 적었다.  
 
노엘이 언급한 '3대 가업'이란 국회의원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노엘의 할아버지 장성만 전 동서학원 이사장은 제11대, 12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아버지 장 의원도 현역 의원이다. '국회의원이라는 3대 가업을 물려받으려면 아버지 몸싸움을 잘해야 한다'며 장 의원을 '디스'한 게시물로 보인다.  
 
'인스타 스토리'는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 따라서 노엘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해당 게시글은 보이지 않는 상태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은 캡처된 상태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져 논란이 되고 있다.
 
노엘은 지난 2017년 엠넷 '고등래퍼' 출연 당시 SNS에서 '미성년자 조건만남(성매매)'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장 의원은 "아들 문제뿐만 아니라 저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께도 참회하는 시간을 가지겠다. 다시 한번 무릎 꿇고 용서를 구한다"며 바른정당 대변인직, 부산시 당위원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