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버닝썬 자금 횡령' 승리 피의자 소환조사

중앙일보 2019.05.02 11:26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연합뉴스]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연합뉴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의 자금 횡령을 수사하는 경찰이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승리가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과 관련해 경찰 소환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일 오전 10시쯤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승리는 대포통장을 이용해 버닝썬이 거짓으로 MD(영업사원)를 고용한 것처럼 꾸며 버닝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승리를 상대로 버닝썬 자금 2억여원이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로 지출된 경위 등 횡령 혐의 전반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