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보 해체 신중하게 검토해야”

중앙일보 2019.05.02 11:21
이춘희 세종시장은 2일 “세종보 해체 여부는 시간을 두고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이날 세종시청에서 열린 시정 브리핑에서 “세종보 해체에 대한 찬·반 양론이 대립하고 있으니 성급하게 결정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 1일, "상시 개방 유지해 모니터링뒤 결정"
"용수확보 방안과 친수 기능 유지 등 대책 필요"
시민단체, "어정쩡한 태도에 실망스럽다" 반응

 
세종시 금강에 설치한 세종보와 주변 모습. 보 개방으로 금강에 물이 말라있다. [중앙포토]

세종시 금강에 설치한 세종보와 주변 모습. 보 개방으로 금강에 물이 말라있다. [중앙포토]

이 시장은 “세종보는 지금처럼 상시개방 상태를 유지해도 보 해체와 비슷한 효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에 개방해 놓고 모니터링을 조금 더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보를 해체하거나 상시 개방하면 도시 유지관리에 필요한 용수 확보 방안과 친수 기능 유지 등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시장은 “생태복원 등 환경문제뿐만 아니라 시민의 품격 있는 삶을 위한 경관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종시는 조만간 이 같은 입장을 환경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세종보 등 해체 여부는 오는 6월 국가물관리위원회에 상정된 뒤 논의 과정을 거쳐 확정된다.  
  
이에 대해 세종바로만들기 시민연합 손태청 대표는 “보 개방상태를 유지하자는 세종시 입장은 어정쩡한 태도로 보여 실망스럽다”며 “보를 상시 개방하거나 해체하면 용수확보 등을 위해 많은 예산이 들어가는 등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필요할 때 열고 닫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세종시는 환경부가 금강과 영산상 5개 보 처리방안을 제시한 지난 2월 22일부터 지난 4월 30일까지 세종보 보도 내용을 분석한 결과 보 해체 찬성보다 반대가 많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세종보 처리 관련 보도 건수 467건 가운데 보 해체 찬성이 78건(16.7%), 중립 209건(44.75%), 반대 180건(38.55%)으로 나타났다.  
 
세종시에 따르면 환경부는 세종보 개방에 따른 용수 공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십억원을 들여 별도의 취수시설을 준비 중이다. 이 시설은 세종호수공원과 방축·제천에 물을 공급하는 양화취수장 주변에 만든다. 양화취수장은 세종보 5㎞ 상류에 있다. 이 취수시설은 금강 물을 최대한 모아 양화취수장으로 보내기 위한 것이다. 사업에는 수십억원이 필요할 것이라는 게 세종시의 설명이다.  
 
세종시는 2017년 11월 이후 보가 단계적으로 개방되면서 강 수위가 낮아지자 임시 대책으로 2억 원을 들여 양화취수장에 자갈보를 만들었다. 이 자갈보는 지난해 여름철 집중 호우에 유실되기도 했다.  

세종시 금강 양화취수장 주변에 쌓은 돌보. 세종보 개방으로 강에 물이 마르자 취수확보를 위해 설치했다. [중앙포토]

세종시 금강 양화취수장 주변에 쌓은 돌보. 세종보 개방으로 강에 물이 마르자 취수확보를 위해 설치했다. [중앙포토]

 
양화취수장에서는 하루 최대 2만6700t의 물을 호수공원 등에 공급하고 있다. 하지만 올해와 내년에 차례로 개방하는 세종중앙공원과 세종 국립수목원에도 수목 관리 등을 위해 물이 필요하다. 세종중앙공원에는 하루 최대 4000t, 국립세종수목원에는 1600t의 용수가 필요할 것으로 세종시는 예상한다.    
 
세종중앙공원(141만㎡) 1단계는 올해 말, 2단계는 내년 말에 준공된다. 또 세종 국립수목원은 호수공원 옆 65만㎡에 내년 5월까지 조성된다. 메타세쿼이아와 느티나무 등 2400여종, 111만여 그루를 심는다.  
 
세종보는 당초 노무현 정부가 건설 계획을 수립했다. 2011년 1864억원을 들여 높이 4m, 폭 360m 규모로 조성했다. 보 안에 물을 담아 도시 경관을 살리고, 하천 주변에 오토캠핑장 등을 만들어 휴식공간으로 제공하자는 게 주요 목적이었다.  

 
세종=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