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기대, ‘뿌리스마트 소재융합 전문인력양성’ 특성화 대학원 선정

중앙일보 2019.05.02 10:51
한국산업기술대(총장 안현호, 이하 산기대)는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의 ‘뿌리스마트 소재융합 전문인력양성’ 특성화 대학원에 선정되어 5년 동안 약 17억원을 지원받는다.
 
‘뿌리스마트 소재융합 전문인력양성’ 사업은 국가뿌리산업진흥센터가 주관기관으로 산기대가 특성화대학원, 인하대가 전문대학원 석사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학생들은 2년 동안 장학금을 지원받으면서 첨단뿌리기술 참여회사와 연계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대학원을 졸업할 수 있으며 취업까지 연계된다. 산기대는 매년 10명의 대학원생을 선발하여 2024년까지 50명의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산기대 신소재공학과는 본 사업을 통해 제조업의 근원이 되는 차세대 6대 뿌리산업 분야(주조, 열처리, 표면처리, 금형, 소성가공, 용접) 중 열처리와 표면처리 분야의 최신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며, 특히, AI소재설계, 데이터제어실무, 전산재료과학 등의 스마트교과과정, 참여기업 현장실습 및 공동프로젝트 수행으로 졸업 후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ICT(정보통신기술) 실무기반 전문연구인재를 배출하게 된다.  
 
정용석 학과장(신소재공학과 교수)은 “산기대 신소재공학과는 반월·시화 스마트산단 내 첨단뿌리기술기업, 시흥뿌리기술지원센터 등의 지역기반 뿌리기술전문 인적네트워크를 구축하여 현장전문가가 참여하는 선순환적 전문산업인력 교육을 실현하게 되었다”며, “향후 수도권 뿌리기업을 위한 스마트기술을 재직자교육으로 확대하여 뿌리산업의 스마트교육 전문기관으로 발돋움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