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00원짜리 퇴직금 논란 수산시장… 하루 문닫고 '긴급 노사교육'

중앙일보 2019.05.02 10:14
1000원짜리 퇴직금 갑질 논란을 빚은 충남 보령시의 수산시장 상인들이 가게 문을 닫고 긴급 노사교육을 받았다. 자숙하는 의미에서 영업을 하루 쉬고 자정 결의도 했다. 
지난 1일 충남 보령시의 수산시장 상인들이 자정결의 갖고 근로기준법 준수와 건전한 고욕행태 유지 등을 약속했다. [사진 보령시]

지난 1일 충남 보령시의 수산시장 상인들이 자정결의 갖고 근로기준법 준수와 건전한 고욕행태 유지 등을 약속했다. [사진 보령시]

 

보령시, 전문가 초청 상인·근로자 대상 교육
상인들, 자정결의 열고 근로기준법 준수 다짐

충남 보령시는 최근 대천항 수산시장 일원에서 발생한 ‘천원 퇴직금’과 ‘취업방해’ 논란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수산시장 판매자와 근로자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긴급 노사교육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최근 언론을 통해 제기된 퇴직금 갑질 논란으로 피해자는 물론 비난이 전국으로 확산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상인들은 반성의 의미로 근로자의 날인 지난 1일 영업을 하지 않고 교육에 참여했다.
 
이날 보령시·고용노동부 보령지청은 전문 공인노무사와 미소·친절·청결 아카데미 강사를 초청해 고용질서의 내용·이해, 사업주가 알아야 할 노사관계, 업종별 맞춤 노동법, 올바른 노사문화, 이미지 쇄신 등을 안내했다.
 
두 기관은 근로관계와 4대 보험 등 법적 의무사항을 설명하고 두리누리사업을 통한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등 구체적 지원 방안도 제시했다.
충남 보령시 대천항의 횟집에서 일한 직원이 퇴직금으로 받은 1000원짜리 7000장. [사진 KBS 화면 캡처]

충남 보령시 대천항의 횟집에서 일한 직원이 퇴직금으로 받은 1000원짜리 7000장. [사진 KBS 화면 캡처]

 
긴급 교육에 나선 김동일 보령시장은 “이번 사건으로 선량한 상인들까지 피해를 보고 있어 마음이 무겁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사업주와 근로자간 관계가 확실하게 개선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상인회는 교육 후 신뢰받은 수산시장이 되겠다는 자정결의를 마련했다. 상인회는 결의문을 통해 소비자 입장에서 정량·정품·신뢰 준수, 근로기준법 준수 및 건전한 고용행태 유지, 원산지 및 가격표시 통한 신뢰도 제고 등을 약속했다.
 
대천항 수산시장 관리위원회 관계자는 “노무사를 통해 4대 보험 의무화 추진 등 상인과 근로자 공동의 보호책을 마련 중”이라며 “신뢰받는 수산시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보령에서는 최근 한 업주가 퇴직금(700만원)으로 1000원짜리 7000장을 지급했다는 소식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일부 상인들이 퇴직한 근로자의 취업을 방해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1000원짜리 퇴직금 지급으로 '갑질논란'을 빚은 충남 보령시의 상인들이 지난 1일 전문가로부터 긴급 노사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 보령시]

1000원짜리 퇴직금 지급으로 '갑질논란'을 빚은 충남 보령시의 상인들이 지난 1일 전문가로부터 긴급 노사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 보령시]

 
고용노동부 보령지청은 퇴직금을 늦게 지급한 혐의(퇴직급여보장법)로 해당 업주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상인들이 실제로 취업을 방해했는지도 조사 중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이 전국으로 확산하자 상인회는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을 갖고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퇴직금 논란을 정신적·물질적 아픔을 겪은 피해자 A씨(65·여)에게도 사과했다.
 
보령=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