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밥줬더니 "돈 내놔라"…노인 상대 강도질 60대 덜미

중앙일보 2019.05.02 08:44
[연합뉴스]

[연합뉴스]

충북 청주에서 80대 노인을 폭행한 뒤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60대가 범행 석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2일 청주 흥덕경찰서는 강도상해 혐의로 A(62)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24일 오후 1시 20분쯤 흥덕구 강서동의 한 단독주택에서 B(80)씨에게 "행인인데 밥을 좀 달라"고 구걸했다.  
 
밥을 얻어먹은 후 A씨는 B씨에게 차비 명목으로 현금을 달라고 요구했으나, 돈을 주지 않자 폭행하고 현금 25만원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조사에서 B씨는 "밥을 달라고 해서 줬더니, 갑자기 손과 발로 때리고 돈을 챙겨 달아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수배를 내렸다. A씨는 충남 천안에서 은신하다가 지난달 25일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일정한 직업이 없고 휴대전화와 차량을 사용하지 않아 추적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