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주 아파트 화재로 1명 사망·92명 연기 흡입

중앙일보 2019.05.02 07:52
[연합뉴스]

[연합뉴스]

2일 오전 4시 8분쯤 청주시 서원구 사직동의 25층짜리 아파트 3층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졌다.
 
화재로 아파트 주민 92명이 연기를 마셨으며, 이중 4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차 22대, 인력 72명을 동원해 신고 접수 약 40분 만에 불을 진화했다. 화재로 120㎡ 규모 아파트 3층이 모두 탔다.
 
화재 당시 아파트 주민 100여명은 옥상 등으로 긴급 대피했다. 옥상으로 대피한 주민 43명은 불이 완전히 꺼진 뒤 이날 오전 6시께 모두 귀가했다.
 
숨진 A씨는 함께 살던 할아버지를 먼저 대피시키고 불을 끄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경찰은 "현재까지 사망자와 관련된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불은 스프링클러가 없는 안방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