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엑스는 오늘부터 축제 중

중앙일보 2019.05.02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2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와 무역센터 일대에서 도심 속 문화축제 ‘C 페스티벌 2019’가 닷새간 열린다. [사진 코엑스]

2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와 무역센터 일대에서 도심 속 문화축제 ‘C 페스티벌 2019’가 닷새간 열린다. [사진 코엑스]

최신 콘텐트 트렌드와 다양한 문화를 도심 속에서 체험하는 기회가 열린다. 한국무역협회, 코엑스마이스클러스터(CMC)와 서울 강남구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도심 속 문화축제인 ‘C 페스티벌 2019’가  2일부터 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와 무역센터 일대에서 열린다.
 

도심 문화체험 ‘C 페스티벌 2019’
미래 자동차·음식, 한류공연 펼쳐

올해로 5회째 맞이한 C 페스티벌은 무역센터를 아시아 비즈니스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기획된 축제다. 매년 열리는 행사에 관광, 무역, 문화, 숙박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 관련된 볼거리를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C 페스티벌도 ‘내일을 그리다’라는 주제로 100여 개의 다양한 콘텐트가 한자리에 모인다. 코엑스 관계자는 “매년 중국과 일본의 연휴 기간에 축제를 열어 외국인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지난해 155만명이 무역센터를 찾아 143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났다”고 말했다.
 
이번 C 페스티벌 2019의 프로그램은 홍보대사이자 아이돌 그룹인 ‘NCT 드림’이 나서는 개막식과 공연으로 막이 열린다. 행사 프로그램은 ‘360˚ Seoul’, ‘스테이지 C’. ‘마켓 C’의 세 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첫 번째 테마인 ‘360˚ Seoul(360도 서울)’은 한국의 미래 먹거리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목을 끄는 스타트업· 혁신기업 등이 한자리에 모인다. 새로운 아이디어와 도전정신으로 성장과 도약을 모색한다는 취지에서 구성됐다. 창의적 도전을 주제로 다양한 강연과 전시가 열리는 축제형 컨퍼런스를 선보인다. 글로벌 색채 전문기업 ‘펜톤’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토드 슐먼, 할리우드 프로듀서인 테디 지, ‘핑크퐁’을 만든 스마트스터디의 이승규 CFO가 콘텐트와 관련된 강연을 준비 중이다.
 
스테이지 C는 한류 콘텐트를 비롯해 자동차 전시회 등 여러 가지 볼거리가 포함됐다. 코엑스 광장에서는 첫날 NCT 드림의 개막식 공연을 필두로 여자친구·에릭남·손승연 등 다양한 스타들이 코엑스 광장에서 공연을 선보인다. 특히 코엑스 B홀에서는 미래의 자동차와 관련된 전시가 자리한다. 친환경 자동차 전시회인 EV 트렌드 코리아 2019에서는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이 한자리에 모인다.
 
마지막 테마인 마켓 C는 먹거리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전국의 맛집과 푸드트럭이 모이는 잇더서울 2019 봄과 국내외 수제 맥주를 선보이는 페스티벌이 여러 가지 간식과 음료를 관람객에게 판매할 계획이다.
 
코엑스 이동원 사장은 “시대의 이슈와 트렌드를 담은 축제를 열어 내수경기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