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썹이 다시 자랄까요?”…허지웅, 항암 치료 중 근황 공개

중앙일보 2019.04.30 22:11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의 자신의 근황을 알렸다.
 
30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새벽에 화장실 갔다가 거울보고 기겁을 합니다. 선배님들, 마지막 항암 끝나고 몇 주 후부터 눈썹이 다시 자랄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존경하는 항암 선배님들께 질문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해시태그도 달았다.  
 
악성림프종으로 투병 중인 허지웅 이와 함께 셀카도 공개했다. 특히 눈썹이 빠진 모습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댓글로 그를 응원하는 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한다”며 SNS에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이후 허지웅은 현재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항암 치료에 전념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