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패스트트랙 지정에 “국회 결정 존중”

중앙일보 2019.04.30 17:24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가 30일 여야 대치 속에 이날 새벽 선거제·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이 지정된 것과 관련해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패스트트랙에 올라탔는데 국회 결정을 존중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특히 탄력근로제, 최저임금, 추가경정예산 등도 국회의 활발한 논의로 신속히 처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패스트트랙 지정으로 경색된 국회 상황을 해소하고 추경 통과를 위해 대통령과 여야 대표와의 만남 등을 준비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지금은 저희가 무엇을 하겠다거나 어떤 액션을 취한다는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다만 엄중한 경제 상황 극복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며 “추경에 미세먼지나 불법 폐기물 처리 등 민생경제와 관련된 게 많아 신속히 심사·처리되길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은 유효하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