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민주당 새 원내대표 후보 김태년ㆍ노웅래ㆍ이인영의 출사표…“직접 들어보세요”

중앙일보 2019.04.30 15:49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따른 난장판 국회의 후유증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새 원내대표를 뽑는다. 패스트트랙을 이끈 홍영표 원내대표 후임자를 선출하는 민주당의 원내대표 경선일은 오는 8일이다. 30일은 후보등록 마감일이다.
이번 민주당의 원내대표 경선은 김태년ㆍ노웅래ㆍ이인영(가나다순) 등 3선 의원들의 ‘3파전’이 됐다. 새 원내대표는 이번 패스트트랙에 따른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된 선거법이 적용될 2020년 총선과 2022년 대선을 치를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 후보는 이인영 의원이다. 이 의원은 지난 21일 출마를 선언했다. 당시 이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총선 승리를 위한 변화와 통합의 원내대표가 되겠다”며 “촛불 정신을 완성하고 더 큰 민생과 평화, 더 큰 대한민국의 길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아래 영상은 이날 이 의원의 기자회견이다.
노웅래 의원은 후보등록 마감일인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으로 총선 승리에 앞장서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노 의원의 이번 원내대표 선거는 세 번째 도전이다.
아래 영상은 이날 노 의원의 출마선언 장면.
김태년 의원은 셋 중 가장 늦게 출사표를 던졌다. 영상은 이날 오후 김 의원의 출마 기자회견이다.
김 의원은 이날 “민주당 정부는 실력으로 경제의 유능함을 보여야 한다”며 “더 유연하고 미래지향적이어야 한다. 혁신성장을 이끌어나가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은 선거일 전날인 5월 7일까지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조수진ㆍ김한솔·여운하 기자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