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상 의장, 서울대병원서 곧 수술 예정

중앙일보 2019.04.30 15:12
문희상 국회의장. [중앙포토]

문희상 국회의장. [중앙포토]

문희상 국회의장이 30일 수술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의장실 등에 따르면 문 의상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서울대병원에서 수술을 받는다. 
 
문 의장은 지난 24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장실 항의 방문에 충격을 받고 쇼크 증세로 국회 의무실을 찾은 뒤 의무진의 소견에 따라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에 입원했다. 지난 26일엔 건강 상태가 악화해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문 의장은 당시 쇼크 이후 심장·혈관 쪽 질환이 악화해 입원 이후 계속 검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지난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 의장이 입원 중인 병원 측으로부터 수술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