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패스트트랙 고비 넘긴 더불어민주당, 표정관리 들어가...

중앙일보 2019.04.30 11:47
 30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와 이야기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30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와 이야기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패스트트랙 지정 후 첫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책회의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열렸다.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참석의원 대부분이 회의에 참석하며 환한 미소와 지었다.
일부 의원들은 서로 악수를 하기도 했다.
회의실에 들어서던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연신 웃으면서 동료 의원들과 이야기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0일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0일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의원들이 30일 오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의원들이 30일 오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회의에 앞서 "홍 원내대표가 과로로 힘들어해 오늘 아침 회의에 나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첫 발언에 나선 조 정책위의장은 첫 일성으로 자유한국당을 향해 "지난 엿새 동안 행한 불법 폭력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국회 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 30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 30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어 조 의장은 경제에 관련한 발언을 이어가면서  "한국당도 이제 무모한 폭력과 불법행위를 중단하고 국회로 돌아와 법안 심의와 민생문제 해결에 동참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그는 특히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타이밍이 생명으로 일분일초가 다급하다"며 "한국당이 공당에 걸맞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