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북자 7명 강제 북송 위기…9세 여아도 포함”

중앙일보 2019.04.30 06:05
2018년 9월 5일 오후 단둥시 관전현에서 바라본 ‘청성교’(단교). 북한 초소에서 북한 군인이 보초를 서고 있다. [뉴시스]

2018년 9월 5일 오후 단둥시 관전현에서 바라본 ‘청성교’(단교). 북한 초소에서 북한 군인이 보초를 서고 있다. [뉴시스]

9세 여아를 포함한 탈북자 7명이 중국 공안에 체포돼 다시 북한으로 보내질 위기라고 대북인권단체가 29일 주장했다.
 

한국 거주 여아 모친, 정부에 보호 요청

북한정의연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탈북해 중국 심양(선양) 외곽지역에서 도피 중이던  최모(9)양과 외삼촌 강모(32)씨가 중국 공안에 체포돼 강제북송 위기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북한정의연대는 “이들은 이번 달 초에 압록강을 넘어 탈북해 심양 외곽의 은신처에서 이동을 대기 중이었으며, 체포 당시 다른 5명의 탈북민도 함께 체포됐다”고 말했다.
 
단체에 따르면 한국에 살고있는 최양의 어머니가 딸과 오빠의 체포 소식을 듣고 지난 28일 저녁 중국 선양 주재 한국영사관에 이 상황을 전달하고 한국 정부의 개입을 요청했다.
 
최양의 어머니는 또 이날 외교부를 찾아 탈북자에 대한 보호를 요청하고, 중국 정부가 이들을 난민으로 인정하도록 한국 정부가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외교부는 관련 소식을 접하고 나서 선양(瀋陽)과 베이징(北京) 등에서 중국 지방정부와 중앙정부를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관련 사항을 인지하는 즉시 필요한 조치를 취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양의 가족은 오후에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도 도움을 요청했다.
 
이들은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8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축사를 마치고 나가는 김 장관을 만나 “북송 위기에 처한 우리 가족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북한정의연대는 “중국 공안에 체포된 최양과 탈북민에 대해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을 심각히 우려하며 외교부가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중국 정부는 국제협약의 아동권리보호조약과 국제난민에 관한 협약에 따라 최양을 보호하고 강제북송을 중지해야 하며, 이들이 원하는 바를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유엔난민기구(UNHCR) 사무관의 접촉을 즉각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