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대전 소주업체 맥키스 “우린 소주값 안 올려요”

중앙일보 2019.04.30 00:05 경제 1면 지면보기
대전·세종·충남지역 소주 회사인 맥키스컴퍼니가 자사 소주인 ‘이제우린’값을 올 한 해 올리지 않겠다고 29일 발표했다.
 
이 회사 조웅래 회장은 “원자잿값 상승 등 소주값 인상 요인이 있지만,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제우린’은 2015년 11월 인상 이후 지금까지 1016원(공장 출고가)을 유지하고 있다. 소주값 동결로 포기하는 예상이익은 약 50억원이라고 회사는 밝혔다. 이에 앞서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값을 5월 1일부터 6.45% 올려 1081.2원에 출고하기로 했다.
 
맥키스컴퍼니는 또 10년 동안 소주 1병 팔릴 때마다 지역 장학기금으로 5원을 적립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올해에만 약 3억원, 10년간 약 40억원 을 지역 사회에 되돌려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