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저지 뚫고 정개·사개특위 개의…법안 모두 상정

중앙일보 2019.04.29 22:55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 회의실 앞에서 정치개혁특위 회의를 위해 명패함이 회의실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 회의실 앞에서 정치개혁특위 회의를 위해 명패함이 회의실로 옮겨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위한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자유한국당의 저지를 뚫고 개의했다.  
 
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의원은 이날 오후 10시54분 한국당 의원들의 반발 속에 선거제 개편을 위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상정했다.  
 
국회 사개특위 역시 개의했다.  
 
이상민 사개특위위원장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제 368회 국회 임시회 사개특위 제11차 회의를 개의한다”고 한 뒤 안건을 상정했다.
 
하지만 회의는 한국당 의원들의 강한 반발 속에서 진행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전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의 공수처 법안을 백혜련 의원 안과 함께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할 것을 패스트트랙 추진 공조의 조건으로 제시했다.  
 
이어 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이 이날 오후 각각 의원총회에서 이를 수용하면서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가 급물살을 탔다.
 
이날 전체회의는 민주당뿐 아니라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 등이 찬성표를 던질 것으로 보여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 설치 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