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패스트트랙은 좌파독재 완성 과정”

중앙일보 2019.04.29 22:0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여야4당이 29일 오후 10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예고하자 자유한국당이 전열을 재정비하며 다시 총력 저지를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실 앞에서 각각 두 차례의 의원총회를 열고 “(오늘 밤은) 헌법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느냐, 무너지는 것을 바라보느냐 하는 절체절명의 저녁”이라고 말했다.
 
그는 “패스트트랙에 올린다는 선거법은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을 막을 수 없는 용납할 수 없는 방향으로 개정되고 있고, 공수처법은 그냥 수사기관이 하나 더 생기는 것”이라며 “결과적으로 좌파독재가 완성되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투쟁은 무너져가는 경제를 지키고 민생을 바로 세우자는 정의의 투쟁”이라며 “어떤 탄압과 도발에도 흔들림 없이 굳건하게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을 향해 “저희는 힘이 부족하다. 대한민국 미래에 헌법 가치가 부정되어서는 안 되기에 막고자 하니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사개특위가 오후 10시로 정해졌고, 민주평화당이 회의에서 2개 안을 올리는 것을 찬성하든 원내대표 회동에서 하나의 안이 나오든 결정하겠지만, 오늘밤 패스트트랙을 태우겠다는 것이 민주당과 청와대 의지”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