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남 클럽 VIP' 카톡방 재수사…"영화배우, 재력가 자제 등"

중앙일보 2019.04.29 21:26
서울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클럽 아레나의 내부 모습. [중앙포토]

서울 강남 논현동에 위치한 클럽 아레나의 내부 모습. [중앙포토]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정준영(30) 등이 참여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이어 영화배우, 재력가 자제 등이 포함된 강남 클럽 VIP 단톡방에 대한 경찰 수사가 재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강남 클럽 '아레나' VIP 고객 등 14명으로 구성된 단체 카톡방 멤버들에 대해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재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4~2015년 여성들의 신체 사진, 성관계 영상을 몰래 촬영하고 이를 단체 대화방에서 돌려본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단체방 멤버 중 한 명의 여자친구였던 A씨가 우연히 남자친구의 불법 촬영 영상과 이를 공유하는 카카오톡 대화방을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A씨는 증거 자료들을 확보한 뒤 지난해 7월 연인관계였던 B씨를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A씨는 B씨가 몰래 자신의 신체 사진을 찍고 단체 대화방에 공유했으며, 다른 여성들의 불법 촬영물도 대화방에서 공유됐다고 주장했다. A씨는 B씨가 단체 대화방에서 공유된 불법 촬영물을 저장한 외장 하드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남경찰서는 수사 결과 B씨의 외장하드를 찾지 못했으며 지난달 B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이달 초 검찰에 B씨를 추가 고발했다. 이번에는 서울지방경찰청이 재수사를 맡았다.  
 
경찰은 지난해 이 사건을 맡은 강남경찰서가 압수수색 등 수사를 미진하게 했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당시 수사를 맡은 강남경찰서 팀장과 수사관을 지난 8일 파출소, 지구대로 전보 조처했다. 경찰은 향후 이들에 대한 감찰 조사를 한 뒤 적절한 조처를 내릴 방침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n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