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해산 청원만 먹통"…오해 받은 靑 청원 페이지

중앙일보 2019.04.29 20:41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토론방 캡처]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토론방 캡처]

자유한국당 정당 해산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9일 오후 7시 30분 기준 5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더불어민주당의 해산을 요구하는 청원은 4만명을 넘겼다.  
 
이날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선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 상위권을 차지했고, 이로 인해 한때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접속이 마비되기도 했다.  
 
홈페이지 접속이 느려지자 일부 네티즌들은 "민주당 해산 청원만 먹통이다", "민주당 해산 청원이 왜 접속 안 되나" 등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민주당 해산 청원 관련 네티즌들의 댓글.

민주당 해산 청원 관련 네티즌들의 댓글.

전날인 지난 28일 오후 7시 30분에는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을 청원 사이트에 그대로 올려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글쓴이가 국민청원 페이지가 아닌 토론방에 글을 올린 건 청와대가 최근 국민청원제를 '시즌2'로 개편하며 청원 방식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지난달 31일부터 토론방에서 100명 이상 사전 동의를 받은 게시물만 청원 게시판에 공개되도록 했다.  
 
민주당 해산 청원을 요구한 글쓴이는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은 그대로 청원 사이트에 올리면서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은 올려 주지 않으면 청와대 국민 소통 광장이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민주당 해산 청원을 막아놨다"는 오해도 일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민주당 해산 청원만 올리지 못하도록 막아놨다"고 주장했다.  
 
결국 민주당 해산을 주장하는 청원은 이날 게재됐다. 청원인은 "정부에서 그간 민주당의 잘못을 철저히 조사해달라"며 "통진당을 해산한 판례가 있기에 반드시 민주당을 해산해달라"고 촉구했다.  
 
반면 한국당 해산 청원에 지지한 네티즌들은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이 50만명을 가뿐히 넘겼다", "한국당 해산 50만 돌파 이게 민심이다", "30일에는 무난하게 100만을 돌파하겠다"며 자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