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국회 매우 안타까워”에…한국당 “남 이야기하듯 한다”

중앙일보 2019.04.29 18:12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정치권의 대립과 갈등이 격화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남의 이야기하듯 할 게 아니라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정치권의 대립과 갈등이 격화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남의 이야기하듯 할 게 아니라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정치권의 대립과 갈등이 격화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남의 이야기하듯 할 게 아니라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무조건 공수처법을 추진하라는 청와대의 오더 때문에 국회 상황이 꼬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으로서는 언제든지 여당, 그리고 범여권 정당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그러나 중요한 것은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여서 시작된 패스트트랙 추진을 철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제도로서만 존재하고 그 조직의 사람은 그때그때 바뀌는 쪽으로 해야 독립성이 유지된다”며 “인사권을 대통령이 갖지 않아도 상시로 있는 조직은 인사권자의 눈치를 볼 우려가 있기 때문에 상설특검제를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보완이 필요하면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한국당을 ‘도둑놈’에 비유해 비판한 데 대해 “한국당에 대한 모욕으로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나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별도의 공수처법을 제출해 기존안과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자는 데 대해, “꼼수와 편법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바른미래당을 달래려고 이번에는 또 패스트트랙에 두 개의 안을 같이 올린다는 것인데 법상으로 안 되는 것은 아니지만 우스운 일”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사실 지금 국회가 이렇게 대립하게 된 것의 핵심에는 대통령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선거법은 일방적으로 처리한 적이 없다, 밀어붙이기식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대통령이 과거 2016년 1월 14일 기자회견에서 하신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