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좀 미친 것 같다” 우상호, ‘표현 바꿀 생각 없냐’는 말에 보인 반응

중앙일보 2019.04.29 15:5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이 지난 26일 오후 국회 사개특위 회의실 앞에서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말을 걸어도 구호만 외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이 지난 26일 오후 국회 사개특위 회의실 앞에서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말을 걸어도 구호만 외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선거법·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대하며 국회 점거 등에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29일 “좀 미친 것 같다”고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을 떨어트려 내년 총선을 유리하게 하려는 목적이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나 원내대표가) 이 정도로 하면 안 된다. 문 대통령 지지율을 무조건 떨어트려 내년 총선에서 유리하게 만들겠다는데 너무 올인한 나머지 너무 비이성적으로 모든 의사일정을 다 방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오른쪽)와 의원들이 지난 26일 오후 국회 사개특위 회의실 앞에 누워 이상임 위원장과 민주당 의원들의 회의실 진입을 막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앞줄 오른쪽)와 의원들이 지난 26일 오후 국회 사개특위 회의실 앞에 누워 이상임 위원장과 민주당 의원들의 회의실 진입을 막고 있다. 임현동 기자

우 의원은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을 놓고 ‘육탄 저지’에 나선 데 대해 “내년 총선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렇게 해서 한국당 지지율이 오르니 자기 탓이라고 너무 흥분해 있다”며 “제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이 어려운 당을 극한투쟁으로 살린 ‘잔 다르크’ 이미지를 가지고 그다음 단계로 가는 일종의 징검다리용”이라며 “나 원내대표 표정을 보니 거의 지금 흥분상태다. 당 지지율 올라가니 ‘내가 지금 잘하고 있다’는 자신감이 얼굴에 너무 나타난다”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법안제출을 막아서는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을 밀고 있다. [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법안제출을 막아서는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을 밀고 있다. [뉴스1]

“‘미친 것 같다’는 표현을 바꿀 생각이 없냐”는 진행자 김어준씨 질문에 우 의원은 “아니, 그것(표현)은 진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왜냐하면 국회가 이렇게 엉망 되는 걸 이해할 수 없다”며 “패스트트랙이 된다고 법이 통과되는 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등 한국당 국회의원 19명과 보좌진 2명을 특수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추가 고발한다고 이날 밝혔다. 민주당은 이들이 지난 26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 회의를 방해하면서 국회법 165조와 166조, 형법 136조와 144조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지난 26일에도 한국당 의원 18명을 서울중앙지검에 1차 고발했다.
 
2차 피고발인 중 나경원·강효상·김태흠·곽상도·민경욱·이장우·장제원·이은재 의원 등 8명은 1차 고발된 18명의 의원 명단에도 포함됐다. 이로써 민주당이 고발한 한국당 의원은 총 29명으로 늘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잇따른 고발에도 물러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서 폭력을 초래한 것은 민주당”이라며 “연좌 농성을 평화롭게 하는데 도발했다. 해머와 속칭 ‘빠루’(노루발못뽑이)까지 등장했다. 민주당 주장대로 전자로 법안을 등록할 수 있었다면 왜 그 시점까지 빠루와 망치를 들고 와서 폭력을 유도했나”라고 말했다. “폭력 사태에 대한 책임은 민주당에 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