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신환 빼고 권은희 살린다···온건파 포섭나선 바른미래

중앙일보 2019.04.29 15:43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권은희 의원의 공수처법안을 전격 수용하면서 국민의당계 온건파 끌어안기에 나섰다.
 
25일 의원실을 빠져나온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과 김관영 원내대표(왼쪽)가 국회운영위원장실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권은희 의원. 김경록 기자

25일 의원실을 빠져나온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가운데)과 김관영 원내대표(왼쪽)가 국회운영위원장실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권은희 의원. 김경록 기자

 
김 원내대표는 29일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협상을 재개하는 전제 조건으로, 25일 사법개혁특위에서 사보임된 권은희 의원이 신규 발의한 공수처법안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25일 여야 4당이 합의해 발의한 공수처법과 권 의원이 발의한 법을 모두 패스트트랙에 올린 뒤 병합심사하겠다는 것으로, 사실상 권 의원을 사개특위에 원대복귀시키는 수준의 절충안이다.
 
이에 따라 권 의원은 사보임 직후 불참이 예상됐던 최고위 회의에도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는 손학규 대표와 김 원내대표만 참석했다. 정책위의장인 권 의원과 최고위를 보이콧하고 있는 바른정당계가 불참한 가운데, 26일 사보임 논란이 불거진 후 원내대변인직을 사퇴한 김수민 청년최고위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나 손 대표는 최고위 회의 직후 “오늘 회의 전에 권 의원과 김 의원을 만나 긴급회의를 열었는데, 권 의원이 김 의원을 포함한 몇 분과 좀 더 얘기할 게 있다고 해서 회의에 오지 않았다”며 “두 사람은 앞으로 최고위에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의 이 같은 절충안 제시는 오신환·권은희 의원에 대한 연속 사보임에 대해 당내 반발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기 때문에 나온 것이다. 당내 여론이 더 악화되면 패스트트랙 동력 자체가 상실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감지된다.
 
이날 최고위 직전 김 원내대표와 손 대표는 권 의원과 김 의원을 포함, 25일 사보임에 반대하며 수석대변인직을 내려놓은 김삼화 의원과 김동철·김성식·박주선·이찬열·채이배·임재훈 의원 등 국민의당계와 긴급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 김 원내대표는 강제 사보임 파동에 대해 “송구스럽다”면서도, 결정된 당의 입장은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주선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나는 공수처 설치에 반대 입장이지만, 한국당처럼 무조건 반대만 할 순 없지 않느냐. 당의 입장을 가지고 본회의 상정 전까지 협상을 하면 된다는 입장이고 거기에 김동철·김성식 의원도 동의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8일 오후 경기도 양평군 쉐르빌호텔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2019년 의원 연찬회에서 박주선 의원과 김동철 의원이 손학규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지난 2월 8일 오후 경기도 양평군 쉐르빌호텔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2019년 의원 연찬회에서 박주선 의원과 김동철 의원이 손학규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반면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바른정당계를 포함한 반대파에 대해선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신환 의원과도 많은 대화를 했지만, 원대복귀 주장을 계속하고 반대의사가 분명해 원내대표로서 부득이 한 상황”며 “권 의원과는 사정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최고위를 보이콧하는 데 대해 “패스트트랙이 어느정도 가닥이 잡히고 나면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해 당무를 정상적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계는 즉각 반발했다. 오신환 의원은 이날 오전 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계와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권 의원이 새로 발의한 법에) 동의하거나 양해한 적이 한 번도 없는데, 거짓말로 동료의원을 무시하고 있다. 지금의 극단적 국회 대치와 의회민주주의 말살 책임은 김 원내대표가 져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