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패션쇼 도중 넘어진 남성 모델 사망

중앙일보 2019.04.29 13:55
 브라질 2019 상파울루 패션위크 패션쇼에 오른 남성 모델 탈레스 소레스가 런웨이에서 정신을 잃으며 넘어져 사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브라질 2019 상파울루 패션위크 패션쇼에 오른 남성 모델 탈레스 소레스가 런웨이에서 정신을 잃으며 넘어져 사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패션쇼 도중 넘어져 정신을 잃은 모델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고 BBC·AFP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브라질에서 열린 2019 상파울루 패션위크에서 유명브랜드 옥사 무대에 선 브라질 출신 남성 모델 탈레스 소레스(26)가 런웨이를 돌던 중 넘어졌다. 그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사망했다.
 
관중들이 촬영한 영상에는 소레스가 런웨이의 반환점을 돌며 몇 걸음 걷다 휘청하더니 정면으로 넘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관객들은 의료진이 런웨이에 투입되기 전까지 소레스가 넘어진 것을 패션쇼의 일부라고 생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패션쇼 도중 넘어져 정신을 잃은 모델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트위터]

패션쇼 도중 넘어져 정신을 잃은 모델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트위터]

 
소레스의 소속사는 “장례에 모든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레스의 동료 모델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다 갔지만 너무 어린 나이에 유명을 달리했다”며 안타까워했다고 BBC는 전했다. 공식 성명을 통해선 “소레스는 채식주의자였으며 건강에도 아무런 이상이 없었다”고 밝히고 “그 어떤 불법 약물을 사용하지 않았다. 그의 죽음은 예기치 않게 일어난 사고”라고 설명했다.
 
상파울루 패션위크 주최 측은 “소레스가 쇼 도중 갑자기 사망했다”며 “인생은 확실히 런웨이와 같다. 우리는 그저 삶을 지나갈 뿐이며 소레스의 죽음이 슬프다”고 공식 발표했다.
 
경찰이 주최 측의 동영상을 분석한 결과, 소레스는 신발 끈에 걸려 무대에서 넘어진 뒤 그대로 정신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할 계획이다.
 
브라질 상파울루 패션위크 기간 중인 27일런웨이에서 쓰러져 결국 사망한 브라질 출신 모델 탈레스 소레스를 애도하기 위해 한 모델이 추모의 의미인 'LUTO'를 쓴 푯말을 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브라질 상파울루 패션위크 기간 중인 27일런웨이에서 쓰러져 결국 사망한 브라질 출신 모델 탈레스 소레스를 애도하기 위해 한 모델이 추모의 의미인 'LUTO'를 쓴 푯말을 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