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관영 ‘공수처 逆제안’에 오신환·하태경 등 “반대…기형·엽기적 행위”

중앙일보 2019.04.29 12:43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왼쪽 사진)와 하태경·오신환 의원. [중앙포토·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왼쪽 사진)와 하태경·오신환 의원. [중앙포토·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29일 김관영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별도 법안을 제시하며 더불어민주당과 합의를 제안한 데 대해 “수사와 기소가 분리되지 않는 기형적 공수처를 만드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 원내대표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저에 대한 사보임을 원상복귀 시키고, 이를 통해 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을 논의하고 제대로 된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의원은 김 원내대표가 대안으로 추진하는 권은희 의원의 공수처법에 대해 “공수처에 기소심의위를 두는 것은 제가 갖고 있는 소신과 배치된다”며 “일단 4당은 4월 임시국회 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진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 의원은 “저는 김 원내대표 말에 따르는 아무런 권한과 주장이 없는 소모품이 아니다”라며 “당헌·당규상 김 원내대표를 억지로 끌어내릴 수 있는 방법 없지만 본인이 알아서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관영 원내대표는 여야 4당(민주당·바른정당·민주평화당·정의당)이 기존에 합의한 공수처 법안과는 별도로 독자적인 공수처 법안을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제출하겠다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가 느닷없이 역제안 카드를 제시한 것은 현재 당 내외의 딜레마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보인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공수처법에 오신환·권은희 의원이 반대하자 두 의원을 25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강제 사임시켰다.
 
이에 반발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김성식·김동철 위원은 패스트트랙 처리를 논의하는 25일 정개특위 회의에 참석 자체를 거부했다. 그러면서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일정 자체가 꼬여버린 상황이다.
 
지난 주말 김 원내대표는 지역구 군산에 내려가는 대신 오신환·권은희 의원과 김성식·김동철 정개특위 위원을 집중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에도 이들 4인과 회동했고, 특히 권 의원에게는 강제 사임 조치를 반복해 사과했다고 한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제안을 받아들일 경우 김성식·김동철 의원도 정개특위에 복귀한다고 설명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저희는 긍정적으로 검토한다”며 “권은희 의원의 입장을 반영해 하나의 안으로 다시 만드는 방법도 검토하는 게 좋지 않나 한다”고 말했다.이어 “(법안을 하나로 통합하는 것이)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을 것”이라며 “오늘 중 마무리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내에선 오신환 의원과 같이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기형적이고 엽기적인 행위”라며 김 원내대표를 비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