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승리, 이번주 내 구속영장 신청"···성매매 알선 혐의

중앙일보 2019.04.29 12:00
빅뱅의 전 멤버 승리. [연합뉴스]

빅뱅의 전 멤버 승리. [연합뉴스]

경찰이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ㆍ본명 이승현)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인석(34)씨에 대해 이번주 중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29일 “사안의 중대성이 있고, 도주ㆍ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철저하게 영장을 신청해서 법원의 판단을 기다려봐야 한다”며 “이번주에 (영장 신청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승리는 2015년 서울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열린 파티에 일본인 사업가를 초대해 성접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자리엔 가수 정준영(30ㆍ구속)도 참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의 동업자인 유씨는 이 자리에 유흥업소 종사자 10여명을 불렀고 4000만원가량을 대금으로 지불했다. 경찰은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성매매가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는데, 숙박비용 3000만원은 승리가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결제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가 벌어질 것을 알면서 장소를 제공하는 것은 알선 행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 조사 과정에서 성접대 사실을 대부분 시인했다. 당시 파티에 참석한 유흥업소 여성들도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25일 성매매특별법 위반 혐의로 유흥업소 여성과 알선책 등 17명을 입건했다. 반면 승리는 호텔 숙박비를 결제한 것은 맞지만, 성매매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승리는 경찰 조사에서 “파티 당일 매니저의 차로 귀가할 정도로 술을 많이 마셨고, 유씨가 유흥업소 여성들을 부른 사실을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속영장이 신청되면 승리에 대한 경찰 수사는 사실상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성매매 알선, 업무상 횡령, 성폭력 처벌법(카메라 등 이용촬영),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된 승리는 지금까지 총 15차례(피의자 신분 8회, 참고인 신분 7회) 경찰 조사를 받았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승리와 유인석씨에 대한 수사는 빠르면 이번주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