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난 정치 안할 사람…내 이름으로 한국당 직접 고발"

중앙일보 2019.04.29 10:49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나는 이제 더 이상 정치를 안할 사람이다. 마무리하면서 국회의 질서는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는 대한민국 국회에서 이런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아주 뼈저리게 느끼도록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과 당직자, 보좌진 등이 국회에서 진행 중인 농성에 대해 "제가 직접 휴대폰으로 사진을 30장 가량 다 찍어놨다. 제 이름으로 고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이 일으킨 불법 감금·점거·폭력 사태로 국회가 완전히 마비됐다"며 "한국당이 지난 주말 '독재타도, 헌법수호'를 구호로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었다. 한국당이 독재타도와 헌법수호를 외치는 게 어울리기나 하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국회 선진화법을 만들 때 국회 기능이 마비되면 어떡하냐고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는데 지금은 국회 기능도 마비되고 선진화법도 의미가 없어졌다"면서 "한국당이 국회 선진화법을 만들어놓고 (이를) 어기는게 헌법수호라고 주장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대한민국 국회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영표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당장 국회 불법 점거를 중단하고 거짓 선동을 일삼는 행태를 중단하길 바란다"며 "불법과 폭력에는 결코 관용이 없다. 타협도 없다"고 쐐기를 박았다. 그러면서 "선진화법 무시하고 폭력·불법 자행한 의원들과 보좌진 당직자에 대해 오늘 중 2차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