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기상캐스터가 달라졌다…"남쪽 일기예보 보는 듯"

중앙일보 2019.04.29 08:27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27일부터 정규방송 일기예보 코너의 전달 방식을 바꾼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기상캐스터는 기존처럼 카메라 앞에 앉아 일기예보 내용을 읽기만 하는 대신 남쪽 뉴스 일기예보처럼 일어서서 전달했다. 위 사진이 과거 방식이고 아래는 달라진 진행 방식이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27일부터 정규방송 일기예보 코너의 전달 방식을 바꾼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기상캐스터는 기존처럼 카메라 앞에 앉아 일기예보 내용을 읽기만 하는 대신 남쪽 뉴스 일기예보처럼 일어서서 전달했다. 위 사진이 과거 방식이고 아래는 달라진 진행 방식이다. [연합뉴스]

"위성 화상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구름이 이렇게 많이 꼈습니다."
 
딱딱한 어투로 날씨를 전했던 북한 TV의 기상캐스터가 달라졌다. 카메라 앞에서 일기예보 내용을 읽기만 했던 기존과 달리 남쪽 뉴스 일기예보처럼 일어서서 전달하는 방식으로 바뀐 것이다. 4분에 달하는 일기예보 방송 내내 단조로운 그래픽 화면이 브라운관을 채웠던 과거의 모습과도 확연히 달라졌다.
 
조선중앙TV는 지난 27일부터 정규방송 일기예보 코너의 전달 방식을 바꾼 것으로 29일 확인됐다.
 
기상캐스터는 기존과 동일인물이었지만 대형 스크린 화면 앞에서 날씨 관련 그래픽에 손짓을 써가며 친절히 설명했다. 중간중간 전달 속도를 늦추거나 강조하며 강약 조절을 하는가 하면 그래픽이 다른 화면으로 전환될 땐 터치스크린처럼 화면을 눌러 보이기도 했다. 화면 전환 부분은 의도된 연출인지 실제 터치스크린 방식인지는 확인되지는 않았다.
 
아울러 이날 방송에서는 기상캐스터가 그래픽 전환과 '타이밍'이 맞지 않는 듯 같은 문구를 반복해 말하기도 했다. 과거 한 치의 버벅거림도 허용되지 않았던 북한 방송이 유연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중앙TV가 중요 뉴스를 전할 때는 여전히 한복 차림의 여성 진행자가 등장해 기사를 낭독하는 전통적 방식을 사용하고 있지만 최근에는 보도를 제외한 일반 프로그램에서 새로운 연출을 잇따라 시도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방송 도중 진행자가 '속보'가 도착했다며 A4용지를 들고 스튜디오로 달려 들어오는가 하면 스튜디오 밖과 부조정실이 처음 공개되기도 했다.
 
모두 사전에 연출된 행동으로 보이지만 정적인 화면만 고집했던 북한의 방송 특성을 고려하면 새로운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