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증거인멸 지시 정황, 옛 미전실 임원 소환조사

중앙일보 2019.04.29 00:05 종합 10면 지면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부정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옛 삼성 미래전략실 임원을 소환조사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앞서 검찰은 회계 부정과 관련한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지난 25일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회계자료 등 삭제·수정 지시 의혹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삼성바이오에피스 직원들의 업무용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에서 삭제된 문서를 복구해 분석한 결과 옛 미래전략실 인사들이 증거 인멸을 지시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 실장 A씨와 부장 B씨는 2017년 모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금융감독원 특별감리와 이후 검찰 수사에 대비해 관련 회계자료와 내부 보고서 가운데 문제가 될 만한 기록을 삭제하라고 직원들에게 지시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문서 파기 과정에 옛 미래전략실 인사들이 개입한 것으로 의심하고 해당 임원을 불러 경위를 조사했다. 미전실은 삼성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한 조직으로 2017년 해체됐다.  
 
검찰은 A씨 등 에피스 임직원 2명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윗선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규명할 계획이다. A씨 등의 영장실질심사는 29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