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기술특례 상장 분야 의미있는 성과…셀리드·아모그린텍 코스닥 입성 도와

중앙일보 2019.04.29 00:03 3면
삼성증권
삼성증권이 올해 들어 기술특례 상장제도를 활용해 기술력이 뛰어난 기업들을 잇달아 코스닥에 상장시키며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증권 본사 사옥. [사진 삼성증권]

삼성증권이 올해 들어 기술특례 상장제도를 활용해 기술력이 뛰어난 기업들을 잇달아 코스닥에 상장시키며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증권 본사 사옥. [사진 삼성증권]

 
최근 기술특례 상장제도를 활용해 코스닥에 입성하는 기술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다. 기술특례 상장제도는 재무적인 요건이 부족하더라도 해당 기업이 보유한 기술이 우수하면 상장의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다.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기업들이 상장을 통해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고 이를 새로운 도약의 발판으로 활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다.
 
 삼성증권은 올해 들어 셀리드·아모그린텍 등 기술기업들을 잇달아 코스닥에 상장시키며, 기술특례 상장 분야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2월 코스닥에 입성한 셀리드는 면역 치료백신 분야에서 탁월한 기술력을 보유한 바이오 기업이다. 이어 3월에 상장한 아모그린텍은 나노 소재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ICT 기업이다.
 
 두 기업 모두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은 물론 실제 청약에서도 투자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특히 이들 기업이 일반인이 쉽게 이해하기 힘든 바이오와 ICT 기업이었다는 점에서 삼성증권의 전문성이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기술특례 상장 업무를 진행할 때 해당 기술 분야의 전문 인력이 상장 준비에서 시장 안착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담당한다. 이를 통해 해당 기업이 속한 산업의 특성에서부터 그 기업이 보유한 기술과 성장 잠재력에 대한 평가에 이르기까지 전문가의 시각에서 분석해 낸다. 덕분에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신뢰와 호응을 끌어낼 수 있었다.
 
 특히 면역 치료백신 전문기업인 셀리드는 삼성증권에서 근무하는 약학박사 출신 직원이 상장을 위한 모든 과정을 주도했다. 면역 치료 백신이라는 다소 난해한 사업영역을 약학박사의 전문성을 살려 깊이 있게 분석했고, 해당 기업의 높은 성장 잠재력을 투자자들에게 자신 있게 어필할 수 있었다.
 
 아모그린텍 또한 테크 애널리스트 출신 직원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테크 분야의 전문성을 살려 아모그린텍이 미래 먹거리로 육성하고 있는 전기자동차용 자성소재와 방열솔루션 시장의 성장성을 세밀하게 분석해 냈다. 이런 객관적이고 수준 높은 분석자료 덕분에 투자자들에게 아모그린텍의 차별화된 투자 포인트를 확실히 부각할 수 있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기술의 급속한 발달로 산업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이는 IB의 가장 기본적인 비즈니스인 상장 업무조차 제대로 수행할 수 없는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삼성증권 IB의 목표는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술력이 뛰어난 기업에는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투자자들에게는 매력적인 투자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