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쇼핑에서 가장 많이 팔린 봄 외투? 역시 트렌치코트가 1등

중앙일보 2019.04.28 05:01
트렌치코트를 개발한 영국 패션 브랜드 '버버리'의 트렌치코트. [사진 버버리]

트렌치코트를 개발한 영국 패션 브랜드 '버버리'의 트렌치코트. [사진 버버리]

 
트렌치코트의 계절이 왔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이맘때 날씨와 잦은 비로부터 체온을 지켜줄 뿐 아니라, 이만큼 멋스러운 옷을 찾기도 힘들다. 실제로 지난 3월부터 4월 셋째 주까지 홈쇼핑에서 가장 잘 팔린 봄 외투 역시 단연 트렌치코트였다. 

홈쇼핑 3사 3~4월 가장 많이 팔린 옷, 트렌치코트
컬러는 베이지 색이 1위, 다음은 네이비·블랙
올해는 내추럴하고 여성스러운 디자인이 강세

CJ ENM 오쇼핑(이하 오쇼핑)은 3월 1일부터 4월 20일까지 판매한 외투 중 트렌치코트만으로 약 220억의 매출을 올렸다. 전체 아우터 판매량의 약 65%다. 그 외엔 트위드 재킷, 헤링본 재킷 등이 있었다. GS샵과 현대홈쇼핑 역시 1위가 트렌치코트였다. 그다음은 재킷, 카디건의 순으로 많이 팔렸다.
 
색상은 베이지색이 홈쇼핑 3사 모두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짙은 남색·검은색이 2·3위를 다퉜다. GS샵 박정은 트렌드패션팀 MD는 “지난해 파랑·연핑크 등 화려한 컬러가 인기를 끌더니, 올해는 다시 전통적 색상인 베이지색이 잘 팔리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지색 트렌치코트는 전통적인 느낌이 강한데다, 올해 트렌드 컬러로 베이지·아이보리 등 내추럴 색상이 부상하며 나타난 결과다. 
GS샵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르간 트렌치코트'. [사진 GS샵]

GS샵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르간 트렌치코트'. [사진 GS샵]

 
디자인은 지난해 대비 한층 더 여성스러워졌다는 분석이다. 한상일 현대홈쇼핑 의류팀장은 “올해는 흘러내리는 내추럴한 실루엣과 무릎까지 내려오는 긴 길이의 트렌치코트가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GS샵은 부드러운 폴리 원단으로 만든 큰 옷깃의 8만9000원대 ‘모르간 트렌치코트’가 가장 잘 팔렸다. 지난해 인기를 끈 남성적인 H라인 디자인은 이제 인기를 잃었다. 올봄은 허리가 잘록하게 들어가고 아기자기한 디테일이 있는 여성스러운 디자인이 강세다. 
CJ ENM 오쇼핑에서 가장 많이 팔린 '로보 베지터블 트렌치코트'. [사진 CJ ENM 오쇼핑]

CJ ENM 오쇼핑에서 가장 많이 팔린 '로보 베지터블 트렌치코트'. [사진 CJ ENM 오쇼핑]

현대홈쇼핑에서 1위를 차지한 'J by 봄날 트렌치코트'. [사진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에서 1위를 차지한 'J by 봄날 트렌치코트'. [사진 현대홈쇼핑]

오쇼핑은 가죽으로 만든 긴 길이의 트렌치 코트 ‘로보 베지터블 트렌치 코트’(79만원)가 가장 많이 팔렸다. 정미리 오쇼핑 패션의류팀 MD는 “보통 홈쇼핑에서는 10만원 중반대 가격의 천 소재와 버버리 스타일의 트렌치코트가 가장 많이 소개되는데, 올 3월엔 오프라인 매장 대비 3분의 1수준의 가격으로 선보인 가죽 트렌치가 가장 많이 팔렸다”며 “지금까지 가죽 아우터의 경우 라이더 재킷 스타일을 선호하던 것과 다른 올해만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