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판문점 선언 1주년’ 엇갈린 남북…南 기념문화공연-北 대남비난

중앙일보 2019.04.27 21:17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정상 회담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27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정상 회담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이한 27일 남과 북은 서로 다른 모습으로 판문점 선언 ‘첫돌’을 보냈다. 한국 정부는 1년 전 회담 현장을 무대로 기념공연을 연 반면 북한은 대남 비난 메시지를 냈다.
 
통일부·서울시·경기도는 이날 오후 7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4·27 남·북 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열었다.
 
남북 정상이 지난해 함께했던 판문점 현장 6곳에서 한국·미국·중국·일본의 클래식 연주자와 대중음악인들이 공연을 순차적으로 펼쳤다.
 
두 정상이 처음 악수를 한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함께 소나무를 심었던 곳, 도보다리 회담을 했던 곳에서 첼로·플루트·바이올린 연주가 각각 이어졌다.  
 
가수 보아가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존 레넌의 '이매진'을 부르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가수 보아가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존 레넌의 '이매진'을 부르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특히 판문점 선언이 탄생한 ‘평화의 집’ 앞에서는 피아니스트 김광민의 반주로 가수 보아가 평화를 갈망하는 의미를 담은 존 레넌의 ‘이매진’을 불렀다.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앞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 '멀지만 가야할 먼 길'에서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메세지를 듣고 있다. [뉴스1]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앞에서 열린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 '멀지만 가야할 먼 길'에서 참석자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메세지를 듣고 있다. [뉴스1]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문 대통령은 영상 메시지를 보내고 “판문점 선언은 하나하나 이행되고 있다”며 “때로는 천천히 오는 분들을 기다려야 한다. 때로는 만나게 되는 난관 앞에서 잠시 숨을 고르며 함께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엔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과 서울·경기도 주민 200여명 등 총 410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북한이 이날 행사에 동참하지 않아 일각에선 ‘반쪽 행사’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정부는 지난 22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에 행사 계획을 통지했으나 북한은 답을 보내오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이날 대남·대미 비난 기조의 글을 쏟아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7500자 분량으로 된 ‘비망록’을 발표하고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가는가 아니면 전쟁의 위험이 짙어가는 속에 파국으로 치닫던 과거로 되돌아가는가 하는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부정적인 상황 인식을 드러냈다.
 
또 “미국이 속도조절론을 노골적으로 강박해 북남관계를 저들의 제재 압박 정책에 복종시키려고 각방으로 책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속도조절론’은 남북관계가 북미관계보다 앞서서는 안 된다는 미국의 비핵화 협상 방침 중 하나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같은 날 논평에서 지난 3월 실시된 ‘동맹 19-1’ 등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비난하며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이중적 행태를 예리한 눈초리로 주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