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 적발되자 순찰차 훔쳐 도주한 50대 운전자

중앙일보 2019.04.26 19:23
26일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되자 순찰차를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26일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되자 순찰차를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자 순찰차를 훔쳐 달아난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26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만취 상태에서 순찰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로 A씨(57)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3시 30분 호남고속도로 인근에서 전남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순찰차를 몰고 8km를 주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 당시 A씨는 면허 취소 수준을 훌쩍 뛰어넘는 혈중알코올농도 0.209% 상태였다.  
 
순찰차 뒷좌석으로 옮겨진 A씨는 경찰관이 자신의 차량을 옮기는 틈을 타 순찰차를 몰고 도주했다.
 
다른 순찰차로 A씨를 추격해 검거한 고속도로순찰대는 기초 조사를 끝낸 후 신병을 관할 경찰서로 넘겼다.
 
A씨는 앞서도 두 차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