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박유천의 필로폰 양성 반박, 이런 경우 처음 봐"

중앙일보 2019.04.26 13:54
가수 겸 배우 박유천. [뉴스1]

가수 겸 배우 박유천. [뉴스1]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2)의 구속 여부가 26일 결정된다. 
 
수원지방법원은 이날 오후 2시 30분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고, 늦은 오후쯤 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박씨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검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 23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박씨의 변호인 권창범 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지난 25일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어떻게 필로폰이 (박씨의) 체내에 들어가 검출되게 됐는지 살펴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뉴스1을 통해 “국과수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온 마약사범 중 정밀감정한 의뢰 내용에 대해 반박하는 등의 입장을 보인 사람은 박씨가 처음”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경찰은 “해당 입장은 지난 2005년 가수 A씨가 음주운전으로 3중 추돌사고를 일으켰는데 당시 A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했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표현과 다를 바 없다”고도 했다. 
 
박씨는 옛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31)씨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사고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자신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이후부터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다.   
 
이에 따라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는 박씨의 마약투약 혐의에 대한 소명 여부가 최대 쟁점이 될 전망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