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패스트트랙으로 난장판 된 국회

중앙일보 2019.04.26 09:37
선거제ㆍ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는 전날에 이어 26일도 진행형이다. 패스트랙을 막으려는 자유한국당, 관철하려는 더불어민주당ㆍ민주평화당ㆍ정의당과 바른미래당 일부는 26일 새벽까지 한 치의 양보도 없었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한 국회 정치개혁ㆍ사법개혁특위를 소집하려는 자와 이를 막으려는 자들의 몸싸움은 망치까지 등장하게 만들었다.

영상은 난장판이 된 국회의 이날 장면들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새벽 4시 국회에서 자유한국당과의 대치를 일시 중단하고 해산한 뒤 오전 9시 의원총회를 열고 전열을 정비했다. 한국당은 오전 8시 의안과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조문규 기자, 영상편집 조수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