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증시, 3M 주가 12.9% 폭락…블랙먼데이 이후 최대 낙폭

중앙일보 2019.04.26 06:36
접착테이프와 에어필터 등을 생산하는 미국의 다국적 제조기업 3M이 25일 시장의 예상보다 저조한 1분기 실적과 함께 근로자 2000명 감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날 오전 주가가 10% 이상 급락했다. [AP=연합뉴스]

접착테이프와 에어필터 등을 생산하는 미국의 다국적 제조기업 3M이 25일 시장의 예상보다 저조한 1분기 실적과 함께 근로자 2000명 감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날 오전 주가가 10% 이상 급락했다. [AP=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3M과 페이스북 등 핵심 기업의 실적이 엇갈린 데 따라 혼조세로 마감했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4.97포인트(0.51%) 내린 26,462.0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1.08포인트(0.04%) 하락한 2,926.17에 장을 마감했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67포인트(0.21%) 상승한 8,118.68에 장을 마감했다.
 
3M과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등 주요 기업 실적이 엇갈리면서 시장도 혼재됐다.
 
다우지수 포함 종목인 3M은 이날 실망스러운 실적을 발표하며 지수를 큰 폭 끌어내렸다.
 
3M은 1분기 순익과 매출이 모두 시장 예상에 못 미쳤다. 중국 수요둔화 등이 이유로 거론됐다. 회사는 올해 순익 전망(가이던스)도 하향 조정했고, 2000명의 직원을 해고하겠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3M 주가는 12.9% 폭락해 마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날 3M 주가 낙폭은 이른바 '블랙먼데이'인 지난 1987년 10월 19일 25% 이상 폭락한 이후 가장 컸다.
 
마켓워치 등에 따르면 3M 주가 하락이 다우지수를 190포인트 이상 끌어내린 것으로 평가된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250포인트 이상 내리기도 했다.
 
반면 전일 장 종료 후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을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MS)와 페이스북 등의 주가는 큰 폭 올랐다.
 
페이스북 주가는 5.9% 올라 마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