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 프리즘] 김해신공항 운명은?

중앙일보 2019.04.26 00:21 종합 32면 지면보기
황선윤 부산총국장

황선윤 부산총국장

요즘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이 시끄럽다. 동남권 관문공항 때문이다. 24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의 최종보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울·경 시·도지사 3명과 부산 출신 국회의원 6명이 모두 참석했다.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 의회 의장과 일부 기초단체장도 참석했다. 여권 인사가 대거 참석하면서 보고회는 ‘전당대회 같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이들은 활주로 2개인 현 김해공항에 활주로 1개(3.2㎞)와 국제선 청사를 추가로 지어 2026년 개항하려는 정부의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소음·환경·안전성·확장성 면에서 관문공항으로 역할 하기엔 문제가 많다”는 이유에서다. “국토부가 김해 신공항 추진을 고집하고 있어 총리실이 중재자로 검증해 대안을 마련해달라”고도 했다. 2016년 6월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합의하고 정부 정책으로 결정돼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을 거부하는 분위기였다.
 
동남권 신공항은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각각 검토 지시하고 대선 공약화한 동남권 최대의 이슈였다. 박근혜 정부 시절엔 신공항 입지로 가덕도·밀양을 놓고 부산·대구권이 치열한 유치경쟁을 벌이며 첨예한 지역갈등을 빚다 김해공항을 확장하는 ‘김해신공항’으로 절충 끝에 간신히 봉합된 상태였다.
 
그런데 동남권 신공항 논란이 되살아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오거돈 시장이 여론을 이유로 다시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공약하면서 불을 지핀 게 결정적 계기였다. 정권이 바뀐 뒤 ‘전 정부의 잘못된 정책 결정’이라는 논리를 들이대 뒤집으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내년엔 총선이 있다. 부·울·경 정치권의 ‘김해신공항 백지화-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요구는 정치 바람을 타고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다. 지난 10여년간 정치권에 휘둘린 주민들이 애꿎은 피해를 보지 않을까 걱정이다. 지방·중앙정부와 총리실이 머리를 맞대 혼란을 최소화하고 해법을 서둘러 내놓길 바란다.
 
황선윤 부산총국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