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틴 “주먹의 법은 안돼” 트럼프의 대북제재 우회 비판

중앙일보 2019.04.26 00:07 종합 6면 지면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만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 둘째부터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푸틴 대통령, 이용호 북한 외무상.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 만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 둘째부터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푸틴 대통령, 이용호 북한 외무상. [AF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정상회담을 갖고 “푸틴 대통령 각하와 조로(북·러) 친선 관계 발전과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안전보장을 위한 문제들, 그리고 공동의 국제적 문제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단독·확대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연회 연설에서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역내 핵 문제와 다른 문제의 평화적 해결 외에 대안은 없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김정은과 만찬 뒤 단독회견
“북한 비핵화는 군비축소 의미”
완전한 비핵화에도 반대 의견
3시간 회담했지만 공동성명 없어

푸틴 대통령은 연회 후 단독 기자회견을 열어 “김 위원장도 미국 측에 자신의 입장, 한반도와 그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과정들과 관련해 알려 달라고 요청했다”며 “중국 지도부와 미국 행정부에 오늘의 (북·러 회담) 결과를 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놓고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에게 미국과의 중재 역할을 요청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푸틴 대통령은 또 “비핵화는 일정 정도 북한의 군비 축소를 의미한다”며 “북한에는 자국 안보와 주권 유지를 위한 보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요구한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반대다.
 
이어 2008년 12월 중단된 북핵 6자회담을 거론하며 “북한의 체제 보장 논의를 하기 위해 6자회담 체제가 가동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북한의 국익에 부합한다. 한·미가 (북한 체제 보장) 조치를 충분히 내놓을 수 있다면 6자회담 가동은 불필요할 수도 있지만, 한·미의 보장 메커니즘은 충분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상당히 열려 있고 자유로운 협의를 하는 사람”이라 표현하면서 “(대북)제재 문제 및 유엔과 미국의 관계 및 물론 주요 의제였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협의를 가졌고, 그 결과에 만족한다”고 말해 대북제재를 논의했음을 공개했다. 북한 노동자의 러시아 파견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이 안건에 대해서도 대화가 있었다”며 “인권과 인도주의 차원에서 대화를 나눴다”고만 말했다. 김 위원장이 이날 북·러 정상회담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계속 러시아에서 일할 수 있도록 요청한 것으로 관측된다.
 
푸틴 대통령은 “‘주먹의 법’이 아니라 ‘국제법’이 세계정세를 결정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해 미국의 대북 제재를 ‘주먹의 법’으로 우회 비난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10분(현지시간)부터 단독회담을, 4시쯤부터 5시25분까지 확대회담을 진행한 뒤 공연을 보고 만찬을 함께했다. 그러나 공동성명이나 합의문 발표는 없었다. 확대회담엔 양 정상을 제외하고 북한에선 2명(이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러시아에선 대통령 측 보좌진뿐 아니라 교통부 장관과 철도공사 사장 등을 포함해 9명이 나왔다. 푸틴 대통령은 “가스관, 송전선 건설 등의 남·북·러 3각 협력 사업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블라디보스토크=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