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데스크톱 1560대 성능, 기초과학연구원 수퍼컴 떴다

중앙일보 2019.04.26 00:05 경제 5면 지면보기
기초과학연구원(IBS)이 국내 공공기관으로는 세 번째로 수퍼컴퓨터를 본격 가동한다. 장·단기 기후 변화를 예측하는 등 최첨단 기후 물리 연구를 진행하고 물리·생명·화학·생명과학 등 시뮬레이션이 필요한 연구에도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IBS는 25일 대전 본원에 수퍼컴퓨터 ‘알레프(ALEPH)’ 구축이 완료됨에 따라 개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KISTI·기상청 이어 국내 3위

대전 기초과학연구원 본원에 설치된 수퍼컴퓨터 ‘알레프’의 모습. [사진 기초과학연구원]

대전 기초과학연구원 본원에 설치된 수퍼컴퓨터 ‘알레프’의 모습. [사진 기초과학연구원]

알레프의 연산 속도는 1.43페타플롭스(PF)로 일반적인 데스크톱 컴퓨터 약 1560대를 합친 것과 동일한 성능을 갖고 있다. 1PF는 1초에 1000조번 연산이 가능한 수준이다. IBS는 알레프의 성능에 대해 “약 76억명의 인구가 계산기로 초당 19만 건의 계산을 하는 속도와 같다”고 평가했다. 또 저장 용량은 8740테라바이트(TB)로 4기가바이트(GB) 용량의 영화 217만 편을 저장할 수 있는 수준이다.
 
알레프의 성능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과 기상청이 보유한 수퍼컴퓨터에 이어 국내 3위 규모다. 알레프를 가장 활발하게 활용할 주체는 IBS 기후물리 연구단이 꼽힌다. 기후물리 연구단이 전지구 시스템 모형인 ‘복합지구시스템모델(CESM)’을 활용해 과거-현재-미래 기후변화 연구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이다.
 
악셀 팀머만 기후물리 연구단장은 “대륙 빙하·해수면 상승 등 연구 분야에 해당 초고성능 컴퓨팅 인프라를 중점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해수면 상승과 지구 온난화에 대한 이해를 높여 한국의 기초과학 연구에 공헌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두철 IBS 원장은 “IBS 본원에 구축된 수퍼컴퓨터는 기후물리 뿐만 아니라 이론물리 등 기초과학 경쟁력을 끌어올릴 것”이라며 “세계적인 연구성과를 창출하는데 알레프가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기자 정보
허정원 허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