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eisure&] 썸머폴로 ‘프레도’ 입고 시원하게, 스타일리시하게

중앙일보 2019.04.26 00:02 1면
네파 
배우 전지현이 ‘프레도 폴로티셔츠’를 입고 포즈 를 취했다. 나팔바지 등과 어울리며 복고 매력이 물 씬 풍긴다. [사진 네파]

배우 전지현이 ‘프레도 폴로티셔츠’를 입고 포즈 를 취했다. 나팔바지 등과 어울리며 복고 매력이 물 씬 풍긴다. [사진 네파]

고온다습한 기후와 불볕더위가 예상되는 올여름. 불쾌지수가 높아지면 가만히 있기만 해도 짜증이 난다. 이런 날씨에 기분을 더 악화시키는 것이 바로 땀에 젖어 몸에 달라붙고 축 처지는 옷이다.
 

냉감 기술력에 트렌디한 디자인 접목
라임·멜란지코랄 등 다양한 컬러 출시

깔끔하고 세련된 스타일은 살리면서 시원하고 쾌적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는 옷차림은 없을까. 이에 대한 해답을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내놓았다. 네파는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여름의 계절적인 요인을 폴로티셔츠에 반영, 기능성으로 새롭게 풀어낸 ‘프레도 폴로티셔츠’를 출시했다.
 
프레도 폴로티셔츠는 시원하고 스타일리시한 여름 옷차림을 위해 꼭 필요한 냉감 폴로티셔츠라는 점에서 ‘썸머폴로’라는 애칭이 붙었다. 네파는 이번에 출시한 프레도 폴로티셔츠를 통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내고자 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켜줄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 또한 시장에 나와 있는 기존 면 소재 폴로티셔츠의 단점을 기능적 소재로 보완해 여름에 제격인 ‘썸머폴로’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선보였다는 것에 의미를 부여한다.
 
썸머폴로 프레도의 가장 큰 특징은 시원함으로 무장한 냉감 기술력과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가능하게 하는 디자인이다. 프레도는 반영구적인 기능성을 제공하는 트라이자 칠(Trizar Chill) 원사를 사용했다. 덕분에 착용 시 햇빛을 반사해 시원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준다. 원사와 땀이 결합할 경우 즉각적인 흡한속건으로 쿨링 효과를 나타내는 것도 장점이다.
 
냉감 기술력과 함께 눈길을 끄는 것은 부드러운 감성의 멜란지 컬러와 쾌활하고 산뜻한 느낌의 솔리드 컬러 등 다양한 컬러로 출시돼 스타일링이 쉽다는 점이다. 또한 옷깃 앞쪽에 플렉스 키퍼를 적용해 단정하고 맵시 있는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게 했다. 밑단에는 트임을 적용해 디자인 포인트도 살리고 착용감을 업그레이드했다.
 
여기에 썸머폴로 프레도는 경량의 소재를 사용해 가볍게 착용할 수 있으며 우수한 흡한속건 기능으로 빠른 건조율을 자랑한다. 땀이 많이 나는 겨드랑이 안쪽에는 항균·항취 기능이 있는 데오드란트 테이프를 적용해 소비자가 여름철에 겪는 사소한 불편들도 세심하게 배려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썸머폴로 프레도는 스톰그린·화이트·라이트코랄·라임 등 남성용 10가지 컬러와 라이트옐로·멜란지코랄·레드잉크·라이트라벤드 등 여성용 10가지 컬러로 출시된다. 가격은 6만9000원.
 
네파는 썸머폴로 프레도 출시에 앞서 독특하고 재미있는 티징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제품과 메인 모델이 주를 이루는 일반 광고와 달리 영상 속 주인공은 태양 아래 녹아내리는 아이스크림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여기에 ‘그냥 폴로는 감당할 수 없는 여름이 온다’는 문구를 통해 호기심을 자극하며 끝이 난다. 뜨거운 여름에 제격이라는 새로운 폴로티셔츠의 장점을 독특하면서도 재미있게 풀어낸 영상으로 SNS 채널 및 유튜브 등에서 방영되었다.
 
네파 하면 연상되는 전속모델 배우 전지현이 출연한 TV CF 영상 또한 레트로 느낌을 한껏 담아 완성됐다. 마치 70~80년대로 돌아간 듯 화려한 패턴의 나팔바지와 얼굴의 반을 덮는 선글라스, 바닷가를 신나게 누비는 롤러스케이트까지 영상 속 전지현은 레트로 감성을 잘 소화했다. 특히 아날로그적인 요소들과 컬러풀한 썸머폴로를 세련되고 트렌디하게 연출한 것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네파 마케팅본부 정동혁 전무는 “제품이 가진 특장점을 재미있고 새롭게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이번 티징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며 “더운 여름에 꼭 필요한 네파 프레도의 기능성을 간접적으로 알린 티징 영상과 일반적인 아웃도어 광고와는 달리 트렌디한 뉴트로 감성을 담아 완성한 광고 영상을 통해 소비자들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자극하고, 스타일리시한 아웃도어 브랜드로서의 자리매김을 확고히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