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패스트트랙은 과거 새누리당이 제안한 것”

중앙일보 2019.04.25 20:39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청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서울시청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처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발로 사실상 국회 업무가 마비된 데 대해 “국회가 참 부끄럽다. 그런 국회를 가진 국민은 참으로 참담하다”고 비판했다.
 
25일 박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가 마비되고, 국회의장실이 점거되고, 국회의장이 병원에 이송되는가 하면 같은 국회의원을 감금하는 일까지 벌어졌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한국당이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을 두고 ‘입법 쿠데타’라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패스트트랙은 과거 새누리당이 제안한 것”이라며 “정치적 합의가 최상이지만, 그것이 어려우면 패스트트랙을 통해 법안을 통과시키자는 것이 취지 아니었느냐”고 반문했다.
 
또 “패스트트랙에 올라갔다고 해서 모든 것이 끝나는 것도 아니다”며 “시간을 갖고 논의와 협의의 절차를 거치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저 또한 (패스트트랙에 오른) 공수처의 경우 기소권과 관련해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선거제 개혁과 공수처에 대한 국민의 바람을 생각하면 하루빨리 통과시키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금은 경제와 민생이 어려운 시기”라며 “지금 여러분이 보여주시는 모습은 결코 국민이 바라는 정치가 아니다”고 일갈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갈무리]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