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채이배 붙잡고 ‘패스트트랙 반대’ 설득

중앙일보 2019.04.25 13:05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전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사보임계를 팩스로 제출하자 의원회관 채이배 의원실을 찾아가 회의 참석을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5일 오전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사보임계를 팩스로 제출하자 의원회관 채이배 의원실을 찾아가 회의 참석을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5일 사법개혁특위 위원으로 교체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만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자당 소속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 의원으로 교체한 직후 의원회관 채이배 의원실을 찾았다. 
 
사실상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사개특위 전체회의에 채 의원이 출석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채 의원을 상대로 패스트트랙 통과를 막기 위한 설득 작업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채 의원 측과의 물리적 충돌이나 고성·항의 등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만희 한국당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채 의원에게 ‘국회가 이런 법안을 가지고 충돌하면서 망가질 이유가 있느냐’고 말씀을 드렸고, 채 의원도 본인의 소신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또 “채 의원은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이나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며 “우리 당은 선거제 개편과 공수처에 대한 여러 우려를 충분히 이야기하면서 국회에서의 극한 충돌을 피할 수 있는 방안을 놓고 설득했다”고 덧붙였다.
 
송석준 의원은 “채 의원을 국회로 못 나가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당의 입장을 설득 중”이라며 “이렇게 여야 4당이 반칙을 하지 않고도 법사위를 통해 얼마든지 공수처 법안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한편, 공수처 법안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 대신 투입된 채 의원이 사개특위 전체회의에서 찬성표를 던질 경우 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등 개혁법안은 패스트트랙에 오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