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경부 블랙리스트’ 신미숙 사표

중앙일보 2019.04.25 00:05 종합 18면 지면보기
신미숙

신미숙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는 신미숙(사진)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최근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하기관 인사 개입 혐의로 수사
청와대 부담, 사직 처리에 무게
김봉준 인사비서관도 교체 검토

24일 정계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신 비서관 사표 수리 절차를 밟고 있으며 현재로서는 사직처리가 되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신 비서관이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직권남용·업무방해)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점이 사표 제출의 배경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최근 신 비서관을 대상으로 한 검찰 수사에 어떻게 대응할지를 두고 최근 회의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검찰이 신 비서관을 기소하는 등 수사의 강도를 높인다면 청와대 역시 곤혹스러워질 수 있다”며 “신 비서관 본인도 이런 상황에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청와대가 다음 달 중순께 김봉준 인사비서관을 추가로 교체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전후해 교체될 가능성이 있지만 이는 문책성 경질이 아닌 총선 대비 차원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김 비서관의 경우 총선 출마 의향이 있는 참모진 가운데 하나로 꼽히며 출마를 희망하는 다른 행정관들도 함께 청와대를 떠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정치권에서는 최근 장관 후보자들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등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인사검증 논란이 불거진 점이 교체 배경으로 작용하지 않았겠냐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신 비서관의 사표가 수리되고 인사라인 비서관급의 추가 인선이 있더라도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한국당 집중 공세 대상인 조국 민정수석이나 조현옥 인사수석의 교체를 여전히 검토하지 않고 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21일 논평에서 “인사 참사의 책임을 실무 비서관 교체로 어물쩍 넘기는 것은 ‘실무자 꼬리 자르기’”라며 “조국, 조현옥 수석에게 면죄부를 하사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